로그인  회원가입

기업 10곳 중 6곳, ‘열린 채용’
LDC관리자  2012-05-06 09:56:12, 조회 : 247, 추천 : 46

채용 시 학력, 전공 등의 자격조건을 없애거나 완화하는 열린 채용이 트렌드로 자리잡고 있다. 실제로 열린 채용을 시행하는 기업이 지난해보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이정근)이 기업 190개사를 대상으로 ‘열린 채용 시행 여부’를 조사한 결과, 63.2%가 ‘시행한다’라고 답했다.

이는 지난해 열린 채용을 했던 기업(54.7%)보다 8.5%p 더 많아진 수치이다.

열린 채용을 하는 이유로는 ‘꼭 필요한 인재를 놓치지 않기 위해서’(50%,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실무 능력이 가장 중요해서’(35.8%), ‘인성을 더 중요하게 평가하고 있어서’(32.5%), ‘더 많은 지원자를 받기 위해서’(21.7%), ‘기업 이미지를 향상시키기 위해서’(7.5%)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열린 채용은 ‘신입과 경력 모두’ 시행하는 경우가 75.8%로 가장 많았고, ‘신입만’은 17.5%, ‘경력만’은 6.7%였다.

그렇다면, 열린 채용은 어떤 방식으로 진행될까?
‘일부 조건 철폐 및 자격 조건을 완화하는 방식’으로 진행하는 기업이 73.3%로 ‘모든 지원 자격 조건을 철폐’한 경우(26.7%)보다 3배 가까이 많았다.

완화하거나 철폐한 자격 조건은 ‘학력’이 51.7%(복수응답)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연령’(44.2%), ‘학벌’(44.2%), ‘전공’(39.2%), ‘외국어 성적’(38.3%), ‘결혼 유무’(37.5%), ‘학점’(35.8%) 등의 순이었다.

열린 채용에서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구직자들이 준비해야 할 것을 묻는 질문에는 37.5%(복수응답)가 ‘인재상, 핵심 가치에 맞는 인성 강조’를 꼽았다. 다음은 ‘적정 수준 이상의 능력 갖추기’(30%), ‘커뮤니케이션 능력 갖추기’(28.3%), ‘인턴 등 다양한 사회 경험 쌓기’(25%), ‘자기소개서 꼼꼼하게 작성하기’(20%) 등이 있었다.

한편, 열린 채용을 시행하지 않는 기업(70개사)은 그 이유로 ‘기본적인 능력은 갖추고 있어야 해서’(37.1%,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이밖에 ‘시간, 비용이 많이 들어서’(25.7%), ‘평가 기준이 명확하지 않아서’(21.4%), ‘허수 지원자가 늘어날 것 같아서’(20%) 등의 답변이 있었다.

하지만, 이들 중 절반에 가까운 48.6%는 앞으로 열린 채용을 시행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열린 채용으로 지원자격이 완화되면 경력을 지닌 올드루키까지 몰려 취업문을 뚫기는 더 어려워질 수 있다.”라며 “자격조건보다 능력과 인재상 부합 여부를 더 중요하게 평가하겠다는 기업의 의지를 명확히 파악하여 그에 맞는 모습을 어필하려는 자세가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출처: 보도자료 통신사 뉴스와이어


  추천하기   목록보기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ro